강화된 지역주택조합 어떻게…

  • admin 

지역주택조합 설립 인가 요건이 강화됐다.국토교통부는 주택조합 설립 이전 단계에서의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조합운영의 투명성 및 안정성을 제고하는 내용이 담긴 「주택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10일 밝혔다.개정안은 우선 토지확보 요건을 강화했다.주택조합의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조합설립 전 발기인이 관할 시·군·구에 조합원 모집 신고를 할 경우 해당 주택건설대지의 50% 이상 사용권원을 확보해야 한다. 주택조합설립인가를 신청할 경우에도 기존 요건인 80% 이상 토지 사용권원 확보 외에 15% 이상 토지 소유권을 추가로 확보하도록 했다.조합 운영의 투명성도 강화된다.조합원 모집주체는 주택조합 가입 신청자에게 조합원 자격기준 등 계약상의 중요사항을 사전 설명하도록 하고, 그 내용을 계약서에 명시하며, 이에 관한 서면 확인서 교부 및 보관토록 했다.허위·과장 광고를 못하도록 조합원 모집 시 금지행위도 구체적으로 규정했다. 주택조합의 발기인이나 업무대행자가 분기마다 실적 보고서를 작성해 조합원에게 공개해야 하는 의무도 생겼다.주택조합 사업이 장기화하면서 조합원이 낸 분담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다. 주택조합 설립인가를 받은 날부터 3년 이내 사업계획 승인을 받지 못하면 총회 결의를 통해 해산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조합원 모집 신고가 수리된 날부터 2년 이내 주택조합 설립 인가를 받지 못해도 총회 결의를 통해 사업 종결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출처 : 디트news24(http://www.dtnews24.com)

최근에 서울권에서는 많은 지역주택조합이 성공을 이루고 있지만 각종 메스컴에서 안좋은 건만 부각하다보니 인식이 안좋은게 사실입니다.

그러나 성공한 지역주택조합은 프리미엄이 3억~4억 그이상의 좋은 결과를 가져오자 일명 투자자들이 지역주택조합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과거 지역주택조합 사업은 내집마련의 꿈을 이루고자 서민들이 손을 댔다면 이제는 있는분들이 가입을 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